시시각각 변화하는 운해. 아득하게 멀리까지 이어지는 신비로운 풍경을 바라보고 있으면, 아래 세계에서는 얻을 수 없는 감동이 벅차오른다. 속세와 멀리 떨어진 구름 위의 낙원에서 자연의 신비와 만나는 기쁨과 경이로움에 마음이 충만해진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