해가 지기 시작할 무렵, 미다가하라에서는 연못가의 수면을 붉게 물들이는 멋진 노을과 만날 수 있다. 하루의 끝자락에 노을이 운해로 저무는 순간을 놓치치 말 것. 평생의 보물이 될 그 절경을 꼭 만끽하고 싶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