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요한 운해에 푹 파묻힌 도야마 평야와 일본해. 구름 아래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을 떠올리며 구름 위의 별천지에서 극상의 한 때를 맛본다. 다테야마에서의 감동은 끝이 없다.